태국 방콕 카오산로드 차이디(짜이디) 마사지 강추 위치 정보 가격 삼센로드 쇼핑 옷가게 추천

태국 방콕 카오산로드 차이디(짜이디) 마사지 강추 위치 정보 가격 삼센로드 쇼핑 옷가게 추천

삼센로드에 있는 차이디 마사지는 이미 한국인들 사이에서 유명한 저렴하고 실력 좋은 마사지사 많기로 소문난 마사지 중에 하나이다.

Chaidee Massage 82 Samsen Rd. Soi 2, Banphanthom, Pranakorn, Bangkok 10200, Thailand/ 오픈 시간 오전 9시 ~ 마감 시간 자정/ 구글평점 4.4점(162명 리뷰) 구글맵 지도 아래 링크 참고

https://goo.gl/maps/BDqpqC7UUAz

뜨거운 평일 오후 찾아간 차이디 마사지

방명록에 한국인들이 남긴 글들이 빼곡하다. 한국어를 수준급으로 쓰는 직원 한 명도 있었는데, 따로 한국어를 배운 적은 없다고 한다. 그만큼 여기에 한국인들이 많이 온다는 이야기겠지.

차이디 마사지 메뉴 가격

차이디 마사지는 총 두 번 방문했었는데 첫 번째는 오일 마사지 1시간 350바트+팁 50바트, 두 번째는 타이마사지 1시간 30분 1시간 350바트+팁 50바트였다. 결론적으로 둘 다 매우 만족! 상세한 후기를 적어보려 한다.

캐비닛에 짐을 두고 2층으로 올라가면 된다.

오일 마사지는 하의 언더웨어를 빼고 다 벗고 받기 때문에, 타이 마시지 받는 곳과 다른 층이었다. 나와 여행 메이트밖에 없어서 편했다. 배드가 대략 6개? 8개? 정도였던 것 같은데 사람이 많을 때 만약 다른 일행과 섞여 들어갈다면 불편할 것 같다는 생각도 들었다. 처음에 받았던 마사지사는 MALI였는데, 세계해달라고 했다가 큰 코 다쳤다. 압과 마사지 실력이 정말 수준급! 역대급이었다. 아픈데 굉장히 시원한 느낌! 좀 살살해달라고 할까 하다가 그냥 다 받았는데 정말 시웠했다.

두 번째는 여행 메이트는 또 다시 오일 마사지를 선택했고 나는 타이마사지에 도전했다. 사실 전에 베트남에 가서 타이마사지를 받았던 기억이 있는데 시웠했지만 우두둑 뼈 소리가 많이 나고 몸을 많이 움직여야 하는 게 좀 불편했었는데, 사실 타이 마시지 정통인 태국에 와서 타이 마사지를 안 받고 가는 게 아쉽다는 생각이 들었다. 두 번째 마사지사는 SAK, 남자분이라 처음에는 굉장히 당황스러웠다. 먼저 알라딘 바지와 편한 민소매 상의를 주면 갈아입고 마사지를 받는데, 여기는 남녀 성별 구별 없이 다른 사람들이 섞여 있어서 좀 불편했다. 하지만 막상 마사지를 받으니 팔, 다리, 등, 어깨, 목 위주로 꼼꼼하게 마사지를 해주었는데, 딱히 불편한 게 없었고 압도 적당하고 시원했다. 역시 타이 마사지는 태국!

다 끝나니 이렇게 차와 수박을 대접해주었다. 친절하고 깔끔하고 가격도 저렴해서 만족스러웠던 차이디 마사지는 진짜 강추이다!

여행 메이트도 만족도가 높다고 한 것 보면 대부분의 마사지사들이 실력이 있는 것 같다. 방콕에 다시 가면 또 받고 싶은 마사지.

차이디 마사지 근처 옷가게

구글맵 지도에 뜨지 않아서 위치를 링크로 걸었다.

https://goo.gl/maps/qb2BUqzaLgE2

마사지를 받고 나와서 들른 옷 가게, 여기 옷 가게 사장님이 말하길 카오산로드에 있는 자기 친구는 팟타이를 파는데, 한국인들이 엄청 온다고 한다. 한국어도 수준급이라고. 자기도 장사를 위해 한국어를 배우고 싶다며 몇 개 알려달라고 하더니, 필기까지 하며 열심히 공부하는 모습이 참 보기 좋았다.

야시장에서 돌아다니며 봤던 옷들보다 좀 괜찮아 보이는 옷이 많아서 이것저것 입어보았다. 심지어 옷도 입어 볼 수 있었다.(보통은 안된다고 했었음) 여러 벌 입어봤지만 결국 맘에 드는 원피스 하나와 팔찌 하나, 여행 메이트는 편한 바지 하나와 팔찌 하나를 구매했다. 자기네 물건을 합리적인 가격이라 안 깍아준다고 했는데 여러개 사니까 조금 깎아주었다. 확실히 야시장만큼 바가지도 없고, 물건도 맘에 들고 이래저래 만족스러운 쇼핑이었다. 총 750바트

나는 민트와 하얀 구슬 교차하는 팔찌 선택! 여행 메이트는 연핑크!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